뉴스

여의도 KBS 본관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여의도 KBS 본관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9.16 14:34 수정 2020.09.16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의도 KBS 본관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KBS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여의도 본관 건물 전체가 긴급 방역에 들어갔습니다.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는 즉각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건물이 폐쇄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합니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토록 할 예정"이라며 "향후 보건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KBS 외주 제작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는 접점이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관계자는 "연구동에서 외주 PD와 접촉한 16명 중 10명은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KBS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