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학교, 21일부터 다시 문 연다…등교 인원은 제한

수도권 학교, 21일부터 다시 문 연다…등교 인원은 제한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0.09.16 0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에 있는 학교들이 다음 주 월요일부터 다시 문을 엽니다. 교실에 학생들이 한꺼번에 너무 많이 모이지 않도록 학교에 오는 인원은 조절하기로 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가 다시 2단계로 완화되면서, 수도권의 전면 원격수업이 예정대로 이번 주 일요일 끝나고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등교 수업이 재개됩니다.

지난달 26일 이후 약 한 달 만입니다.

일단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인 다음 달 11일까지, 유치원, 초·중학교는 등교 인원의 1/3 이내, 고등학교는 2/3만 학교에 갈 수 있습니다.

교육 당국은 장기간 원격수업에 따른 학력 격차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은혜/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원격수업이 장기화 되는 것에 따른 여러 가지 우려도 있고, 그게 일주일이나 열흘 기간이라 할지라도 우리 학생들이 학교에, 등교를 재개하는 것은 필요하다 (판단했습니다.)]

또 원격수업 기간 중에는 모든 학급에서 온라인 조례와 종례를 하고, 주 1회 이상, 교사와 학생이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도록 했습니다.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도 매일 학교에 갔던 고3은 오늘(16일)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를 치릅니다.

대형학원의 집합금지 조치도 오늘 한시적으로 해제돼 재수생들도 학원에서 시험을 칠 수 있습니다.

다음 달 11일 이후 등교수업을 계속할지, 얼마나 학교에 오게 할지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다음 달 초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