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혼수상태 깨어난 '독극물 중독증' 러 나발니 SNS에 사진 올려

혼수상태 깨어난 '독극물 중독증' 러 나발니 SNS에 사진 올려

SBS 뉴스

작성 2020.09.15 2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혼수상태 깨어난 독극물 중독증 러 나발니 SNS에 사진 올려
독극물 중독 증세로 독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오던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15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후 가족과 함께 있는 모습의 사진을 올렸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나발니는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나발니다. 여러분이 그립다"면서 "아직 거의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어제는 종일 스스로 숨을 쉬었다"고 전했다.

그는 "아무런 외부 도움도 없이, 목에 가장 단순한 호흡기를 넣지도 않고 스스로 호흡했다"면서 "아주 좋았다. 놀라웠으며 많은 이들이 예상치 못한 과정이었다"고 소개했다.

지난달 20일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에서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진 나발니는 독일 베를린의 샤리테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7일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 회복 중이다.

나발니의 상태는 계속 호전돼 병상에서 일어나 간단한 거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샤리테병원 측이 전날 밝혔다.

사건 직후 나발니 측은 그가 독극물 공격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처음으로 그를 치료한 러시아 병원과 당국은 나발니에게서 독극물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지난 2일 연방군 연구시설의 검사 결과 나발니가 옛 소련 시절 군사용으로 개발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됐다는 "의심의 여지 없는 증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프랑스와 스웨덴의 연구소도 나발니의 노비촉 중독을 확인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나발니가 완치 후 러시아로 귀국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모든 러시아 국민은 출국하고 귀국할 자유가 있다. 러시아 국민이 건강을 회복한다면 모두가 기쁠 것"이라고 논평했다.

페스코프는 '만일 나발니가 러시아로 돌아오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날 필요가 있다고 보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그럴 이유도 필요도 없다고 본다"면서 "그런 만남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익명의 독일 보안기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나발니가 독일에 망명하지 않고 현지에서 치료를 끝낸 뒤 러시아로 귀국해 해오던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