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국방장관에 '추미애 아들 의혹' 폭격…말 꼬인 정경두

[영상] 국방장관에 '추미애 아들 의혹' 폭격…말 꼬인 정경두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9.15 18:39 수정 2020.09.16 1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특혜 의혹' 관련해 야당의 질타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쏟아진 가운데, 정경두 장관이 문제를 일부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15일)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우리 군을 대표하는 국방부가 (의혹을 제보한) 이 참군인들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골리앗 편에 서서 추 장관 아들을 구하느라 추상같은 군 규정까지 난도질했다"고 국방부를 비판했습니다. 이어 "지난 10일 국방부가 서 일병 휴가는 규정에 어긋난 것이 없다고 발표를 했다"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자 정경두 장관은 "우리 육군에서 관리하고 있는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 체계가 있다"며 "거기에 그런 기록들이 있기 때문에 그 기록을 보면 정상적으로 그런 승인 절차를 거쳐서 했을 것"이라고 추 장관을 옹호하는 답변을 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이번엔 다른 군인들의 휴가 차별 사례를 들며 추 장관 아들에 대한 특혜 의혹 제기를 이어갔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서 일병은 4일 치료받고 19일 병가를 받았는데 이 제보자는 3일 치료 서류밖에 없어서 2주 병가 중에 10일은 병가를 못 받고 자기 연가에서 차감 됐다"며 "서 일병하고 큰 차이가 없는데, 차별받은 거 맞냐"고 물었습니다.

질문을 듣던 정경두 장관은 "그 (제보한) 친구처럼 해야 하는 것이 맞는 절차라고 저는 알고 있다"며 문제를 인정하는 듯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이어 "서 일병 관련한 부분은 그런 부분에 대해서 사실은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그런 자료들이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제가 이 자리에서 뭐라고 말씀 못 드리겠는데, 지금 그런부분들도 필요하면 검찰 수사에서 왜 자료가 안 남아 있는지 이런 부분들을 확인할 수 있으면 거기에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이 재차 "제보 청년이 타당하고 서 일병은 잘못됐다, 이 말씀을 하신 거죠, 방금?"이라고 묻자 정경두 장관은 "원래 규정은 그렇게 되어 있는 것으로 제가 이해하고 있다"며 문제점을 인정했습니다.

이어 사과하라는 하태경 의원의 촉구에 그는 "어떤 특혜를 주기 위해서 있는 그런 우리 국방부의 운영 시스템은 아닌데 만에 하나라도 혹시 그런 규정이나 이런 것들을 제대로 적용 못 받아서 불이익이 있었다고, 그런 분이 계시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철저히 좀 더 잘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같은 시간 검찰은 국방부 민원실 통화 녹음파일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국방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정치권의 여야 정쟁에서 이제 검찰로 넘어온 추 장관 아들 특혜 휴가 의혹, 제대로 해소할 수 있을까요?

(구성 : 조을선,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