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호영 "이낙연의 추미애 감싸기, 참으로 큰 실망 느껴"

주호영 "이낙연의 추미애 감싸기, 참으로 큰 실망 느껴"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9.15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5일) 이틀째 열리는 국회 대정부질문도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과 관련한 의혹을 놓고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허위를 사실로 둔갑시키지 말라고 경고했고 국민의힘은 추 장관을 보호하려고 국가기관들이 망가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연이어 추미애 법무장관 옹호에 나섰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아침 회의에서 "국정을 논의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추미애 아들 청문회장으로 변질됐다"며 야당을 비판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 위록지마(지록위마)입니다. 사실이 은폐되고 허위가 진실처럼 둔갑하고 있기에….]

또 추 장관 아들 휴가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최초 의혹을 제기한 당직 병사 A 씨가 착각이나 오해를 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추 장관 아들을 구하기 위해 검찰과 국방부, 권익위 등 3개 국가 기관이 망가졌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추 장관 엄호에 나선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도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낙연 대표가) 추미애 장관 잘못 없다는 식으로 옹호하는 것을 보고 참으로 큰 실망을 느꼈습니다. 대선 후보 유력주자는 잘못된 거 바로 잡아줄 때 국민들이 박수하고 환호하는 것이지….]

어제 기소된 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향해서도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국회 윤리위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날을 갈았습니다.

국회에서는 오늘도 추미애 장관 아들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대정부질문은 외교통일안보 분야라 추 장관은 불참합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장관 등을 상대로 집중 질문 공세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