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초신성 멤버 연루' 해외 도박 수사 확대

경찰, '초신성 멤버 연루' 해외 도박 수사 확대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9.15 0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초신성 멤버 연루 해외 도박 수사 확대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들이 연루된 해외 원정 불법도박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번 사건에 폭력조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도박 혐의로 이미 입건한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 외에 다른 연예인도 해외 도박에 연루됐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A씨 등 2명 외 경찰 수사를 받는 초신성 멤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0대인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최대 5천만 원의 판돈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1∼2차례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필리핀에서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불법 온라인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도박을 하려고 필리핀에 간 것은 아니다"라며 "우연히 현지에서 도박했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도박장 운영자 등의 신병을 확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