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트럼프는 기후 방화범…재선 시 지옥같은 산불 심해질 것"

바이든 "트럼프는 기후 방화범…재선 시 지옥같은 산불 심해질 것"

SBS 뉴스

작성 2020.09.15 0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트럼프는 기후 방화범…재선 시 지옥같은 산불 심해질 것"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기후방화범'이라고 비난했다.

걷잡을 수 없는 서부지역 산불 사태에도 기후변화를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재앙적 자연재해가 잇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날 델라웨어주 자연사박물관 앞에서 연설을 하고 "서부는 말 그대로 화염에 휩싸여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집과 동네가 불타고 있는 사람들을 비난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의 기후변화 부정이 이런 산불과 기록적 홍수, 기록적 허리케인을 불러온 것은 아닐지 몰라도 그가 재선되면 이런 지옥 같은 일들이 더 흔해지고 더 심해지고 더 치명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트럼프의 기후변화 부정이 4년 더 이어지면 얼마나 많은 교외 지역이 불에 타고 물에 잠기고 강력한 폭풍에 날아가겠나"라며 "기후방화범에 4년을 더 주면 미국이 더 불탄다고 해도 놀랄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후보가 교외 지역의 자연재해 피해 가능성을 강조한 것은 '민주당이 정권을 잡으면 교외 지역을 파괴해버릴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후변화 부정이 비양심적이라면서 "기후변화의 영향은 (피해자를) 고르지 않는다. 당파적 현상이 아니라 과학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대응도 마찬가지로 과학에 따른 것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부정해왔으며 이번 산불 역시 관리부실 탓이라는 식의 발언을 해왔다.

CNN방송은 과학자들과 현지 당국자들이 이번 산불의 강도로 미뤄볼 때 기후변화가 배경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서부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현재 최소 35명이 목숨을 잃었고 수천 명이 대피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