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EU "북한 잇단 태풍·홍수로 어려움 가중" 우려

EU "북한 잇단 태풍·홍수로 어려움 가중" 우려

김혜영 기자

작성 2020.09.12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EU "북한 잇단 태풍·홍수로 어려움 가중" 우려
최근 태풍이 연달아 북한을 강타하면서 유럽연합, EU 산하 기구가 식량난 등 인도주의 상황 악화를 우려했다고 미국의소리, VOA 방송이 어제(11일) 보도했습니다.

피터 비로 유럽연합 산하 인도지원사무소 아시아태평양 대변인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4월에서 9월은 북한의 주요 농작물 생육 기간"이라며 "연이은 태풍과 이에 따른 홍수로 논밭이 대거 침수된 것이 매우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비로 대변인은 지난달 태풍 '하구핏'으로 북한에서 8천 가구, 약 30만 명이 직접적인 피해를 보았다며,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이 잇달아 상륙하면서 수재민 규모가 늘고 기간시설 피해가 커졌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 전역에서 1천만 명이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근 자연재해는 취약계층의 인도주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EU는 지난달 중순쯤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요청이 있다면 도움을 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수해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수해 등과 관련해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