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경화, 다음 주 베트남 방문…기업인 입국 협의

강경화, 다음 주 베트남 방문…기업인 입국 협의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9.11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다음 주 베트남 방문…기업인 입국 협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다음 주 베트남을 공식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과 베트남 정부는 강 장관의 베트남 방문을 오는 17∼18일 진행한다는 데 사실상 합의하고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 장관의 해외 출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이후 두 번째입니다.

지난달 초에는 독일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그는 이번에 팜 빙 밍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만나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을 비롯한 양자관계 현안과 한-아세안 협력방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두루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강 장관이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지만 두 번째 출장지로 베트남을 선택한 것은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왕래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따라서 강 장관은 기업인과 공무원 등 필수 인력의 왕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입국절차 간소화 방안, 신속통로를 집중 협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과 한-아세안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지난해 2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바 있습니다.

강 장관은 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수행단 규모를 최대한 단출하게 꾸릴 방침입니다.

한편, 외교부는 강 장관이 베트남 방문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들르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코로나19 방역 상황 등으로 인해 여의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