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욱일기 문신 비판에 '역풍'…"한국 취소하라" 분노 이유

[영상] 욱일기 문신 비판에 '역풍'…"한국 취소하라" 분노 이유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9.10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리핀 SNS 인플루언서가 '욱일기' 모양의 문신을 하고 춤추는 영상을 SNS에 올려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일부 한국 네티즌이 인종차별적 댓글을 달면서 오히려 현지 네티즌들 사이에서 반한 운동이 일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한국 취소하라", "#한국 사과하라"는 트윗을 했는데, "한국 취소하라"는 게시물은 오늘(10일) 현재 오후 기준 30만 건이 넘었습니다. 

마닐라 블러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SNS 인플루언서 벨라 포치는 최근 왼쪽 팔에 욱일기 문양의 문신을 하고 춤추는 영상을 SNS '틱톡'에 올렸다가 한국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습니다.

벨라는 지난 6일 "욱일기에 대한 역사를 알지 못했다"면서 "한국을 사랑한다"며 사죄를 구했습니다. 또, "자신과 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다른 사람들에게도 욱일기에 대해 알려주겠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또, "욱일기 문신은 지우려고 일정을 잡아놨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일부 한국 네티즌들이 "가난한 필리핀, 못 배우고 작다"는 식의 인종차별적 비난 댓글을 달았고 이에 현지 네티즌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트위터에 "#CancelKorea(한국 취소하라)", "#ApologizeKorea(한국 사과하라)"라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일부 네티즌은 한국인들에게 겪었던 차별대우를 언급하고, "이 문제는 더이상 벨라 포치가 아닌, 한국의 인종차별에 관한 것"이라고 반격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10일 오후 3시 현재 트위터에 올라온 이 같은 해시태그만 34만여 건에 달합니다.

현지 언론들도 관련 소식을 보도하면서 사태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현지에서 반한 정서가 커지는 것 아닌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틱톡 벨라 포치 계정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