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이 지난해 6월 트럼프 생일 맞아 보낸 친서 전문

김정은이 지난해 6월 트럼프 생일 맞아 보낸 친서 전문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9.10 13:32 수정 2020.09.10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이 지난해 6월 트럼프 생일 맞아 보낸 친서 전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앞둔 지난해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친서를 보내고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오는 15일(현지 시간) 공식 발간을 앞두고 9일 CNN이 전한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위대한 일들을 이뤄내기 위해 함께 앉을 그 날이 머지않아 찾아올 것이라고 믿는다"며 그날은 "역사의 또 다른 환상적인 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다음은 CNN 방송이 입수해 보도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전문입니다.

2019년 6월 10일

대통령 각하,
나는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내 기억에서 지금도 지워지지 않고 각인된 매우 중요한 역사적 순간이었던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우리의 만남이 있은 지 1주년을 앞둔 시점에 그리고 며칠 뒤에 찾아올 당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이 편지를 씁니다. 각하께 이런 편지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을 매우 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각하의 생일을 맞아 진심 어린 안부 인사를 전합니다. 영부인과 가족 그리고 각하의 모든 사람에게도 안부를 전하며 모든 분이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바라고 모든 분의 바람이 아름답게 실현되기를 바랍니다.
1년 전 우리가 싱가포르에서 함께 보낸 짧은 시간처럼 103일 전 하노이에서 함께한 모든 순간도 소중한 기억으로 남은 영광스러운 순간이었습니다. 당신에 대한 나의 변치 않는 존경심에서 그런 소중한 기억은 우리가 장래 언젠가 서로를 향해 나갈 때 나에게는 발걸음을 내딛게 하는 추동력이 될 것입니다.
나는 우리 사이의 깊고 특별한 우정은 우리가 추구하는 성장을 이룩하는 과정에서 만나는 모든 장애물을 제거해 조미 관계의 진전을 이끄는 마법 같은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대통령 각하, 나는 아무도 시도한 적 없는 우리의 독특한 스타일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당신이 우리의 첫 만남에서 보여준 의지와 결단을 여전히 존경하고 거기에 희망을 겁니다. 오늘의 현실은 새로운 접근법과 용기가 없으면 그 문제의 해결 가능성은 암울하기만 하다는 것입니다.

나는 우리가 상호 신뢰에 다시 한번 기회를 주려는 의지를 갖고 위대한 일들을 이뤄내기 위해 함께 앉을 그 날이 머지않아 찾아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런 날은 다시 와야 합니다. 그것은 역사의 또 다른 환상적인 순간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각하에 대한 나의 존경심은 절대로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각하, 다시 한번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각하가 늘 건강하고 하시는 일에서 성공하길 바랍니다. 내 가족을 대신해 영부인과 가족의 행복을 빕니다.

김정은 배상(Sincerely yours)
2019년 6월 10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