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3세 이상 모든 국민에 통신비 2만 원 지원

13세 이상 모든 국민에 통신비 2만 원 지원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9.09 20:27 수정 2020.09.09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2차 재난지원금이 어떻게 쓰일지 관심이 높은데 민주당과 정부가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 2만 원씩을 지원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임대료를 깎아주는 착한 임대업자에게는 세제 혜택을 연장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통신비 지원은 선별 지급이 아닌 일괄 지급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당초 17살에서 34살, 그리고 50살 이상만 지원하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13살 이상 전 국민에게 2만 원씩 1번만 지급하기로 한 것입니다.

오늘(9일) 청와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가 제안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동의했다고 민주당이 밝혔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액수가 크지는 않더라도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4차 추경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 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활동이 크게 늘어 통신비 부담이 는 상황에서 통신비를 똑같이 지원하면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에 대한 불만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고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회 통합 측면에서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신비 지원은 통신비 청구 금액에서 2만 원씩 빼주는 방안 등이 거론되는데 정부와 통신사가 협의해 결정하게 됩니다.

지난 6월 끝난 이른바 '착한 임대업자 세제 혜택'도 연장해 줄 방침입니다.

깎아준 임대료의 절반을 세액 공제해 주는 제도입니다.

당정은 내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런 민생 대책이 담긴 7조 원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오늘 회동에서 이낙연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담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