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카카오 들어오라' 논란 윤영찬 결국 사과 "질책 달게 받겠다"

[영상] '카카오 들어오라' 논란 윤영찬 결국 사과 "질책 달게 받겠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9.09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이른바 '카카오 문자' 논란과 관련해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습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보좌진과 나눈 문자가 보도됐고, 비판을 받고 있다"며 "송구하다. 저의 잘못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야 대표연설의 포털 노출 과정의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으로, 묻고자 했던 것은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면서 "비록 보좌진과 대화라 해도 엄밀한 자세와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했다. 이번 일을 커다란 교훈으로 삼아 한마디 말과 한 걸음 행동의 무게를 새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민주당 의원의 문자앞서 윤 의원이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포털 메인화면의 뉴스 편집에 문제를 제기하며 보좌진에게 카카오 관계자를 국회로 부르라고 지시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는 장면이 보도됐고 야당은 "포털 통제"라면서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오해를 살 수 있다.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표는 "최근 몇몇 의원님들께서 국민들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며 "항상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보좌진의 군부대 전화 청탁 논란을 일축하며 “식당에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한 게 청탁이냐”고 말해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사람들은 평소에 식당에서 김치찌개 시켜먹듯 청탁을 하나 보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진 전 교수는 “하여튼 잘못해놓고도 절대 인정을 안 한다. 대신 잘못이 잘못이 아니게 낱말을 새로 정의하려 든다”고 꼬집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