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긴 장마에 태풍 연타…'잠기고 끊기고' 강원 현장

긴 장마에 태풍 연타…'잠기고 끊기고' 강원 현장

G1 정동원

작성 2020.09.07 20:33 수정 2020.09.07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조금 위쪽으로 올라가서 강원 동해안 쪽은 어땠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바다와 가까운 강원 지역에는 짧은 시간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역대 가장 길었던 장마에다가 연이은 태풍으로 하천이  불어나면서 근처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먼저 G1 정동원 기자입니다.

<기자>

누런 흙탕물이 다리를 집어삼킬 기세로 밀려듭니다.

하천과 맞닿은 도로는 거센 물살을 견디지 못하고 무너져 내렸고 난간은 엿가락처럼 휘었습니다.

급격히 불어난 물이 다리 위로 넘치면서 마을주민들이 인근 마을회관이나 읍면 사무소로 긴급 대피했습니다.

무작정 집 밖으로 나왔지만 물이 마을 전체를 덮칠까 걱정이 앞섭니다.

[김순기/주민 : 위험한 상태고요. 아무래도 마을회관이나 학교 쪽으로 이동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마을도 상황은 마찬가지.

긴 장마에 이어 불어날 대로 불어난 물이 나흘새 연이어 태풍을 맞으면서 순식간에 넘실댔습니다.

손 쓸 틈도 없이 일단 몸부터 피해야했습니다.

[함재일/주민 : 물에 잠겨가지고 노인들이 못 나와서 구조대원들이 보트로, 업고 할머니들을 모셔가지고 왔어요.]

강원도 내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현재 70%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낮 한때 폭우에 저수지와 댐 대부분이 방류를 시작하면서 고성과 양양에서만 주민 50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영상취재 : 원종찬 G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