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롤모델 김연경 꺾은 여자배구 차세대 에이스 강소휘

롤모델 김연경 꺾은 여자배구 차세대 에이스 강소휘

인턴 이호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09.07 2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5일 열린 2020 제천 MG 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GS 칼텍스가 김연경이 가세한 흥국생명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과 세계 최고 수준의 레프트 김연경을 영입하면서 리그 최강자로 분류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 준결승까지 4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 세트도 내주지 않아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았으나 GS 칼텍스의 일명 '미친개 작전'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GS 칼텍스는 데뷔 6년차 레프트 강소휘를 중심으로 이소영, 러츠 등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흥국생명을 3대 0으로 완파했습니다. 이번 대회 MVP를 수상한 강소휘 선수는 김연경 선수를 평생 롤모델로 삼겠다고 밝혔는데요, 한국 여자배구를 이끌어 갈 차세대 에이스 강소휘 선수의 이야기를 스포츠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 인턴 이호준, 영상취재 : 김흥기, 편집 : 한만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