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튜브 가짜뉴스에 붙는 광고들…대책은?

유튜브 가짜뉴스에 붙는 광고들…대책은?

김기태 기자

작성 2020.09.07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튜브에서 유통되는 가짜뉴스나 혐오 콘텐츠에 원치 않게 광고가 붙을 경우 해당 기업에는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디지털 광고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발생하는 각종 위험을 예방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17년 3월 펩시, 월마트 등이 구글에 대한 광고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구글이 유튜브를 통해 인종 차별 주의자 등 혐오를 조장하는 극단주의 채널에 자사 브랜드 광고를 노출시켰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맥도널드, 디즈니 등 다국적 기업의 유튜브 광고 철수가 이어졌고, 구글은 결국 가짜뉴스와 싸우는데 3억 달러, 우리 돈 3천6백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부적절한 광고로부터 브랜드를 보호하는 이 같은 '브랜드 세이프티' 이슈가 최근 국내로도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정 정치 성향의 유튜브 채널에 기업들이 알지도 못한 채 자사 광고가 노출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임준수/시라큐스대 PR학과 교수 : 거의 절반의 소비자가 혐오 광고 옆에 있는 브랜드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하게 된다고 응답했습니다.]

디지털 광고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광고 효과만큼 위험성에 대한 예방도 필수적입니다.

다매체 시대 광고 마케팅 전략 등을 논의하는 온라인 콘퍼런스 '빅 티비 데이'가 내일(8일) 열립니다.

'디지털 광고의 한계와 가능성'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지는 이번 콘퍼런스는 방송사업자협의체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