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대비 마친 여수…오전 9시 최대 고비 '초긴장'

태풍 대비 마친 여수…오전 9시 최대 고비 '초긴장'

KBC 신민지 기자

작성 2020.09.07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 하이선과 다소 거리가 있는 전남도 긴장감을 늦출 수는 없습니다. 해안가에 세찬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는데요. 여수 국동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민지 기자 그쪽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여수 국동항에 나와 있습니다.

밤사이 계속된 비는 시간이 지날수록 갈수록 거세지게 내리고 있습니다.

배들은 강한 바람과 거친 파도를 피하기 위해 밧줄로 서로 단단히 묶여있습니다.

이곳 국동항에는 모두 3천여 척이 넘는 배들이 피항해 와 있습니다.

어민들은 밧줄로 선박을 단단히 묶고 양식장 시설물을 고정하는 등 일찌감치 태풍 대비를 마쳤습니다.

하지만 이전 태풍 마이삭의 피해가 채 복구되지 않아 긴장감은 최고에 달해 있습니다.

이곳 여수를 포함해 광주, 전남 지역은 태풍이 한반도에 가장 근접하는 시간인 잠시 뒤 오전 9시에 최대 고비를 맞겠는데요, 현재 전남 거문도 초도와 여수 구례, 남해안 바다 일대에 태풍경보가, 광주를 포함해 전남 나머지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특히 전남 서해안 지역 위주로 시간당 30mm의 장대비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0m에 이르는 강풍과 함께 남해 바다의 파도는 4~10m로 매우 높게 치고 있는데요.

전남 55개 항로의 선박 운행도 전면 중단된 상태입니다.

앞서 광주, 전남 지역은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양식장이 부서지고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봤습니다.

거듭되는 초강력 태풍들의 영향으로 피해가 급증할 수 있는 만큼 안전 사고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