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개천절 집회 27건 신고…대부분 금지 조치"

서울시 "개천절 집회 27건 신고…대부분 금지 조치"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9.06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개천절 집회 27건 신고…대부분 금지 조치"
개천절인 다음 달 3일 서울 시내에서 모두 27건의 집회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와 경찰은 신고된 집회 대부분을 금지 조치했습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브리핑에서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7개 단체에서 27건의 집회가 신고됐다"며 "대부분 집회는 광화문 인근을 비롯한 집회 금지구역 내여서 경찰이 집시법에 따라 금지를 통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해 10명 이상 모이는 집회를 이달 13일까지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 조치가 13일 이후 연장되지 않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100명 이상 실외 행사가 모두 금지돼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와 별개로 올 초부터 광화문광장 등 도심권역을 집회 금지구역으로 지정해놓고 있습니다.

김 국장은 "지난 8·15 집회로 확진자가 증가했기 때문에 서울시는 물론 경찰도 감염병예방법과 집시법에 따라 사전에 금지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