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즉시 사용 가능 중환자 병상 서울 4개, 경기-인천 0개

즉시 사용 가능 중환자 병상 서울 4개, 경기-인천 0개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9.06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즉시 사용 가능 중환자 병상 서울 4개, 경기-인천 0개
국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는 한풀 꺾였지만, 최근 위중·중증환자가 늘어나면서 중환자 병상은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즉시 입원이 가능한 수도권의 위중·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서울지역 4개뿐입니다.

경기와 인천은 1개도 없는 '제로'인 상태입니다.

당장 사용은 불가능하지만, 확진자 입원은 가능한 병상도 10개(서울 9개, 경기 1개, 인천 0개)에 불과합니다.

수도권의 전체 보유병상 311개 중 3%가량만 비어 있는 셈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위중·중증환자 병상 552개 중 45개가 남아 있고,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42개입니다.

경증환자까지 수용하는 감염병전담병원의 전체 보유병상은 전국 3천925개로, 이중 입원 가능한 병상은 1천855개입니다.

정부는 확진자가 한꺼번에 많이 발생할 경우 권역별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