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베 후임' 유력 스가 "한일 관계 기본은 '1965년 청구권 협정'"

'아베 후임' 유력 스가 "한일 관계 기본은 '1965년 청구권 협정'"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9.06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후임 유력 스가 "한일 관계 기본은 1965년 청구권 협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후임으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한일 관계의 기본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오늘(6일) 자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징용 배상 문제에 따른 한일 관계와 관련해 "한일 청구권협정이 한일 관계의 기본"이라며 "그것에 꼼꼼하게 얽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그간 일본 정부 대변인 역할을 하는 관방장관 자격으로 개최한 수많은 기자회견에서 2018년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해 왔습니다.

그러면서 '청구권 문제는 완전하고도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선언한 이 협정의 취지에 부합하는 대책을 한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원고 측이 배상 채권 확보를 위해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할 것에 대비해 모든 대응책을 검토 중이라며 보복 조치 가능성을 경고해 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