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연경 봉쇄 성공…'흥벤져스' 무너뜨린 GS칼텍스의 반란!

김연경 봉쇄 성공…'흥벤져스' 무너뜨린 GS칼텍스의 반란!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09.05 18:53 수정 2020.09.05 1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에서 GS칼텍스가 강력한 우승 후보 흥국생명을 3대 0으로 완파하는 대이변을 일으키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배구여제' 김연경과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을 영입해 기존의 '핑크폭격기' 이재영, 외국인 선수 루시아와 함께 막강 전력을 구축하며 이른바 '흥벤져스'로 불렸습니다. 이번 컵대회에서도 준결승까지 4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여 한국 배구 사상 첫 무실세트 우승까지 노렸습니다.

하지만 결승에서 GS칼텍스에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3대 0으로 완패하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GS칼텍스는 강소휘, 이소영, 러츠 '삼각편대'의 고른 활약과 블로킹과 수비에서 흥국생명을 압도하며 3년 만에 컵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흥국생명의 막강 공격을 완벽하게 봉쇄한 GS칼텍스의 철벽 수비 장면들을 <스포츠머그>에서 보여드립니다.

(글·구성 : 최희진,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