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비아냥거리지 마" 등 찌른 김태흠…김진애 "불결한 손가락으로 어딜! 세탁기 돌렸다"

[영상] "비아냥거리지 마" 등 찌른 김태흠…김진애 "불결한 손가락으로 어딜! 세탁기 돌렸다"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9.03 15:51 수정 2020.09.03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어제(2일) 국회 운영위에서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놓고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태흠 의원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정부 정책을 질타하는 도중 김진애 의원이 반박성 발언을 했습니다. 그러자, 김태흠 의원은 자신의 순서가 끝나자 김진애 의원 자리로 다가가 손으로 등을 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그러자, 김진애 의원은 즉각 "왜 손을 대냐"며 항의했고,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습니다. 김진애 의원은 "김태흠 의원이 제 자리에 와서 '끼어들지 말라'면서 제 등을 쳤는데, 아직도 불쾌한 얼얼함이 남아 있다"고 문제제기했습니다. 

김진애 의원은 "어디서 다른 국회의원에게 손을 대나"라며 "저뿐만 아니라 전체 의원들에게 이 사안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불결한 손가락이 제 몸에 닿았다는 것이 불쾌하고 얼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자 김태흠 의원은 "7분밖에 안 되는 질의 답변 과정에서 논쟁이 붙을 수도 있는데 발언권을 얻어서 얘기해야지, 김진애 의원이 두세 번 계속 끼어들어서 야지(야유) 놓는 것이 올바르다고 보냐"라며 되받아쳤습니다.

또 "큰 소리로 얘기할 수도 없어서, 내 인기척을 듣지 못해 (김진애 의원) 어깨에 살짝 인지하도록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후 여야 의원들의 논쟁이 이어지다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회의는 결국 중단됐습니다. 

20여 분 뒤 속개된 회의에서 김태흠 의원은 "불쾌했다면 사과하겠다"며 물러섰고, 김진애 의원도 "사과에 감사하다"며 이를 수용했습니다. 이어 김진애 의원이 김태흠 의원 발언 중 '야지 놓는다'는 표현은 속기록에서 빼자고 제안하자, 김태년 위원장은 "제가 봐도 삭제하는 게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김진애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을 겨냥해 "공개적인 사과라서 받아들이긴 했지만 사족 붙은 사과로 겨우 마감했다"며 "습격당한 느낌에 불쾌감은 여전히 얼얼하다. 겉옷을 세탁기에 넣고 돌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는 국회 운영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에게도 "안하무인, 둔감무지하다"라며 "미래통합당이 새 당명을 지은 지 몇시간 만이었다. '국민의힘'이란 게 이런 거냐"고 날을 세웠습니다.

(구성 : 조을선,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