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진영 "뒷바라지 후회한 적 없어?"…'뭉클한' 대답

홍진영 "뒷바라지 후회한 적 없어?"…'뭉클한' 대답

SBS 뉴스

작성 2020.09.01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수 홍진영 씨 자매가 그제(3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놨는데요, 이 장면이 시청률 최고의 1분을 기록했습니다.

이날 '미운우리새끼'에는 지난해 겨울, 언니 홍선영 씨의 불혹을 기념해 상해를 방문한 홍자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훠궈 식당에서 먹방을 선보이던 두 사람은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홍진영 씨는 언니가 과거 15년 동안 자신의 뒷바라지를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니에게 자신을 뒷바라지를 하면서 후회했던 적이 없냐고 물었는데요, 홍선영 씨는 후회한 적이 전혀 없다며, 가족이니까 뒷바라지라고 생각해본 적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홍진영 씨는 언니가 악성 댓글에 시달릴 때마다 속상했다며 눈물을 터뜨렸습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게스트 곽도원 씨는 자매가 서로를 위하는 모습이 대견하다며 함께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