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방역당국, 앞으로 '깜깜이 감염' 표현 안 쓴다 밝힌 이유

[Pick] 방역당국, 앞으로 '깜깜이 감염' 표현 안 쓴다 밝힌 이유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9.01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방역당국, 앞으로 깜깜이 감염 표현 안 쓴다 밝힌 이유
방역당국이 앞으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 '깜깜이 감염'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31일)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에서 '감염경로 조사 중인 사례'라고 표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질의응답을 진행하던 중, '깜깜이 환자'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이것의 의미가 무엇인지와 대응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 질문을 소개하기에 앞서, 기존에 사용해오던 '깜깜이 환자'라는 표현을 쓰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회자는 "시각장애인분들께서 불편한 마음을 표현하시면서 개선을 요청해오셨습니다. 저희도 그런 표현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국민들 의견을 받아서 그 표현은 사용하지 않고자 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감염경로 불명'이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환자'라고 대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깜깜이 감염

이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물론 한 달 이상 지나서 더 조사해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감염경로 불명 사례'라 분류하지만, 최근 2주에 보고되고 있는 사례들은 '감염경로 조사 중인 사례'라고 표현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감염경로 불명'이 의미 측면에서도 더 이해하기 쉽다", "나의 언어습관을 되짚어 보게 된다", "세심한 배려 감사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