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사망, 하나님의 심판" 설교 한 달 뒤 집단감염

"코로나 사망, 하나님의 심판" 설교 한 달 뒤 집단감염

목사에 교인까지 38명 감염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8.31 20:19 수정 2020.09.01 0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의 한 교회 목사가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숨지는 건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모여서 예배를 보는 대면 예배를 옹호하는 말도 했는데 이런 설교를 했던 목사 포함해서 교회 사람과 그 가족까지 모두 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9일, 인천 주님의 교회 예배.

설교에 나선 목사 A 씨가 황당한 발언을 이어갑니다.

[A 목사 (지난달 29일) :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하나가 나와 수많은 사람이 죽어 안타깝지만 하나님이 심판하신 거예요. 하나님이 경고하신 거예요.]

이날 밤까지 코로나19로 국내에서만 300명이 숨졌는데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겁니다.

대면 예배를 종용하듯 말하거나,

[A 목사 : (예수님은) 얼굴과 얼굴 맞대고 만나길 원하시는데 실제로 그렇게 해주세요.]

전자명부 정보가 중국으로 유출되고 백신이 사람을 조종한다는 주장도 꺼냅니다.

[A 목사 : QR 코드 있잖아요. 중국으로 정보가 넘어간대요. 백신 안에 사람 유전자까지 다 조작할 수 있고….]

[교회 관계자 :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런 저런 황당한 내용이 있으니까 우리도 그런 거에 휩쓸리지 말고 기도하자(는 취지였어요.)]

이 설교 후 약 한 달 뒤 이 교회에서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한 확진자를 매개로 A 목사를 포함해 3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천시는 집단감염이 이어진 다른 교회 2곳과 이 교회를 형사고발 할지 검토 중입니다.

서울에서도 어제 교회 40곳이 행정명령을 어기고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가 적발됐는데 서울시는 특히 2주 연속 대면 예배를 한 동문교회와 영천성결교회는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VJ : 이준영, 화면출처 : 주님의교회 홈페이지)     

▶ 마스크 안 쓰고 둘러앉아 화투 놀이…4명 동시 감염
▶ 위중증 환자 2배 증가…"2.5단계 짧고 굵게 끝내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