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금 감수" "이동하면서" 대면예배 강행한 교회들

"벌금 감수" "이동하면서" 대면예배 강행한 교회들

유수환 기자

작성 2020.08.31 07:24 수정 2020.08.31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요일이었던 어제(30일), 정부의 대면 예배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서울에서만 30곳 넘는 교회가 대면 예배를 보다가 적발됐습니다. 벌금은 감수하겠다, 장소를 옮겨서라도 대면 예배를 하겠다는 교회가 여전히 꽤 있었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중구의 한 교회입니다.

지난 19일부터 정부가 대면예배를 금지했지만 교회 입구에는 여전히 손 소독제와 방명록이 비치돼 있습니다.

[1층으로 가세요. 2층에 빈자리 없어요.]

예배당으로 들어서는 교인들이 줄지어 체온을 재고, 이름을 적습니다.

[교회 관계자 : 대면 예배가 온전한 예배라는 생각으로, 물리적으로 못 들어가게 하면 예배를 못 보지만, 예배가 허락되는 시간까지는 최대한 (진행할 것입니다.)]

비슷한 시각 서대문구의 또 다른 교회에서도 교인들이 예배를 마치고 건물 밖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또 다른 교회의 한 목사는 행정명령 위반으로 문을 닫아도 장소를 옮기며 예배를 진행하겠다고 취재진에게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서울 ○○교회 목사 : 대면 예배를 우리가 벌금을 감수하고 하는 거죠. 정부의 단속을 안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어요. 이동하면서 예배드려요.]

어제 하루 서울시에서 대면 예배를 보다 적발된 교회는 30여 곳에 달했습니다.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심상치 않은데, 적발 건수는 오히려 지난주보다 2배 이상 많았습니다.

서울시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된 교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