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배달음식 마니아' 곽도원, 리뷰 작성 이유는 "잘됐으면 해서"

'미우새' '배달음식 마니아' 곽도원, 리뷰 작성 이유는 "잘됐으면 해서"

SBS 뉴스

작성 2020.08.31 0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배달음식 마니아 곽도원, 리뷰 작성 이유는 "잘됐으면 해서"
'배달음식 마니아' 곽도원이 본인 작성 리뷰를 설명했다.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MC로 출연한 배우 곽도원이 직접 작성한 배달음식 리뷰를 언급하며 해당 음식점을 응원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은 곽도원에 대해 "평소에 사람 좋아하고 맛있는 것과 소주 한잔하는 거 좋아한다"라며 '곽블리'로 소개했다.

곽도원은 별명 '곽블리'를 두고 "전도연 씨가 영화 뒤풀이에서 곽블리라고 해서다"라며 "낙이 그거다. 저녁에 일 끝나고 사람들과 소주 한잔 하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신동엽은 곽도원의 근황에 대해 "일 없을 때는 제주도 가서 쉬고, 음식을 많이 배달시켜먹는다고 한다. 단골집에 후기도 쓰고"라고 전했다.

곽도원은 배달음식 리뷰 이유로 "저 집이 잘됐으면 했다. 너무 친절하고 맛있더라. 음식 갖고 집에 들어오시면, 카드 결제 시간 동안 얘기했다"라며 "아저씨는 내가 영화배우인지 몰랐다. 따님이 장애가 있는데 쉬는 날도 가게를 와야 안정이 된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곽도원은 해당 가게를 향해 "정말 잘됐으면 해서, 안 믿으실까 봐 내 이름 걸고 진짜 맛있는 집이라고 팔아드렸으면 하는 바람이었다"라며 응원했다. 

(SBS funE 김지수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