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 신규 확진 30명, 사랑의교회에서 29명 쏟아졌다

대구 신규 확진 30명, 사랑의교회에서 29명 쏟아졌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8.30 11:17 수정 2020.08.30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구 신규 확진 30명, 사랑의교회에서 29명 쏟아졌다
대구에서 지난 4월1일 이후 152일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을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29명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를 포함한 동구 사랑의교회 신도들입니다.

대구시는 이 교회 신도인 대륜중 학생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자 역학조사로 이 학생이 부모와 함께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어 학생의 부모와 고교생 누나, 교회 신도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자 신도 103명 전체 명단을 넘겨받아 전수조사했습니다.

이로써 이 교회 신도 중 확진자는 현재까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교회 확진자 34명 가운데 22명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회와 관련 없는 확진자 한 명은 기존에 방사선사가 확진된 수성구 동아메디병원 간병인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광화문 집회 참석 교인에게 2주간 예배 참석 자제를 수차례 촉구했지만, 사랑의 교회에는 지난 23일과 26일 대면 예배를 했고 명부 관리를 부실하게 하는 등 방역 수칙을 위반해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