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 4곳, '원금 전액 반환' 권고 수용

'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 4곳, '원금 전액 반환' 권고 수용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08.27 21:53 수정 2020.08.27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 4곳, 원금 전액 반환 권고 수용
신한금융투자·하나은행· 우리은행·미래에셋대우 등 4개 판매사는 오늘(27일) 이사회를 열고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 이른바 무역금융펀드 피해자들의 원금을 전액 반환하라는 금융감독원의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신한은행은 "금감원 권고의 일부 사실 등을 수용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신뢰회복과 사회적 책임 수행을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고 입장을 냈습니다.

우리은행은 "연기 이후 법률검토 등을 면밀히 진행했다"며 "이 건이 소비자 보호와 신뢰 회복,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을 다시 확인하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나은행도 "해당 펀드와 관련해 검찰수사와 형사 재판 등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지만, 신속한 투자자 보호 방안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권고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에셋대우도 금감원의 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 6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펀드 4건에 대해 판매사가 원금 100%를 반환하라고 결정한 바 있습니다.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에 해당한다는 판단으로,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라는 결정이 나온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 조정 사상 처음이었습니다.

금융사별 판매액은 하나은행 364억원, 우리은행 650억원, 신한금융투자 425억원, 미래에셋대우 91억원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