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사과 대신 적반하장으로 음모설" 교회 지도자 간담회서 비판

문 대통령 "사과 대신 적반하장으로 음모설" 교회 지도자 간담회서 비판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8.27 13:39 수정 2020.08.27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사과 대신 적반하장으로 음모설" 교회 지도자 간담회서 비판
문재인 대통령이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방역을 방해하는 일부 교회를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오전 개신교 지도자들이 참석한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특정 교회가 정부 방역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의도한 바가 아니라 하더라도 일이 그쯤 되었으면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도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고, 여전히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제가 생각할 때 가장 직접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바로 기독교"라며,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 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은 그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종교가 받아들여야만 할 것 같다"면서,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안정시키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적인 예배, 정상적인 신앙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 생각하고 함께 힘을 모아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