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북부지검, '박원순 피소 유출' 수사 착수…형사2부 배당

서울북부지검, '박원순 피소 유출' 수사 착수…형사2부 배당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8.27 1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북부지검, 박원순 피소 유출 수사 착수…형사2부 배당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서울북부지검이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북부지검은 오늘(27일) "박 전 시장 수사정보 유출 관련 사건을 형사2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은 시민단체 활빈단,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이 지난 21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김욱준 4차장검사,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을 대검찰청에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건입니다.

앞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대리인은 지난달 7일 유 부장검사에게 전화해 박 전 시장을 고소할 예정이라며 면담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유 부장검사는 고소장을 받기 전에 변호사를 면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양측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피해자는 다음날 박 전 시장을 검찰이 아닌 경찰에 고소했지만, 피해 사실이 그전에 유출됐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관련 사실을 유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피해자 대리인과 유 부장검사의 통화, 경찰로부터 보고받은 고소장 접수 사실을 대검찰청 등 상부에 보고하거나 외부로 알리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외에 경찰청·청와대·서울시청 관계자들이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 5건도 서울북부지검이 수사합니다.

이들 고발 건은 애초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에 배당됐다가 지난 21일 북부지검으로 이송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