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거센 바람에 서 있기 힘들 정도"…전남 서해안 '장대비'

"거센 바람에 서 있기 힘들 정도"…전남 서해안 '장대비'

KBC 신민지 기자

작성 2020.08.26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8호 태풍 바비가 역대급의 강풍을 동반하고 북상하고 있습니다. 전남 서남해안 일대에도 세찬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했는데요, 목포항에 나가 있는 KBC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신민지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목포항 국제 여객터미널에 나와 있습니다.

조금 전 8시부터 굵은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는데요, 지금은 거센 바람에 제가 제대로 서 있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바다에는 거센 파도가 출렁이기 시작했습니다.

제8호 태풍 바비는 현재 서귀포 남서쪽 약 2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강도는 매우 강으로 새벽에 비해 더욱 발달해 광주·전남 지역에 광범위한 피해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바비는 오늘 저녁 6시쯤 이곳 목포 서남 서쪽 160km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제주도와 전라남도 거문도·초도, 서해와 남해 바다 곳곳에는 태풍 경보가, 흑산도와 홍도, 전남 목포, 여수 등 서남해안 일대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태풍의 우측인 위험반원에 드는 광주·전남에는 매우 강력한 비바람이 집중되겠습니다.

최대순간풍속 초속 43m의 강풍과 함께 내일까지 광주·전남에는 최대 300mm의 비가 쏟아지겠는데요, 특히 광주·전남은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 복구가 완료되지 않은 만큼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오늘 저녁부터 내일 새벽까지가 가장 위험한 고비가 되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