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긴급승인 혈장치료 '사망률 감소' 통계 신빙성 논란

미 긴급승인 혈장치료 '사망률 감소' 통계 신빙성 논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25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긴급승인 혈장치료 사망률 감소 통계 신빙성 논란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치료를 긴급승인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등이 언급한 혈장치료 통계의 신빙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혈장치료 연구에 참여한 과학자 등을 인용해 FDA가 혈장치료 데이터를 바르게 대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FDA는 하루 전인 23일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혈장치료를 긴급승인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 혈장치료 시험에서 35%의 사망률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브 한 FDA 국장도 혈장치료 시 100명의 코로나19 환자 중에 35명이 목숨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비슷한 취지의 언급을 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그러나 '사망률 35% 감소' 통계가 어디에서 나왔는지에 대해 많은 전문가가 어리둥절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자주 인용한 '메이요 클리닉'의 연구 결과는 물론, FDA의 공식 승인문서 및 17쪽짜리 메모에도 관련 수치에 대한 언급이 없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