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 4시간 먹통…미국 온라인 개학일 대혼란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 4시간 먹통…미국 온라인 개학일 대혼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25 1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화상회의 프로그램 줌 4시간 먹통…미국 온라인 개학일 대혼란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면서 회사와 학교의 '필수프로그램'이 된 화상회의플랫폼 줌(Zoom)이 수 시간 먹통 되면서 미국 전역에서 큰 혼란이 일었습니다.

줌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4일) 5시 51분에 "화상회의와 웹세미나 개최·참여가 불가능하고 웹사이트 로그인이 안 된다는 신고가 있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안내했습니다.

이후 줌은 4시간여가 지난 후에야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문제가 발생한 원인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에릭 위안 줌 최고경영자는 트위터로 "미국에서 줌 서비스가 중단돼 많은 고객이 영향을 받았다"면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은 각종 온라인서비스 관련 불편신고 현황을 알려주는 웹사이트 '다운딕테터'를 인용해 뉴욕과 워싱턴, 애틀랜타, 시카고, 세인트루이스,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1만7천여명이 줌에 문제가 있다고 신고했다고 전했습니다.

포브스는 "미국 동부지역 이용자들이 가장 타격받았지만 미국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장애가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은 하필 미국 학교들의 온라인 개학일이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