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우치 "검증 없이 백신 긴급승인 안 돼"…다급한 트럼프에 '일침'

파우치 "검증 없이 백신 긴급승인 안 돼"…다급한 트럼프에 '일침'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25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우치 "검증 없이 백신 긴급승인 안 돼"…다급한 트럼프에 일침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장은 안전성과 효능 검증 없이는 코로나19 백신을 긴급승인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빠르면 9월 말 3상 임상시험을 마치지 않은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효능이 확인되기 전에, 긴급사용이 승인되는 것을 보기 원치 않을 것"이라며 "안전성과 효능을 완전히 증명하는 데에는 어떤 것도 개입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백신 승인 또는 긴급사용승인 기준은 명확하다면서 "안전성과 효능 모두 확실하게 증명돼야 한다. 안전성과 효능 모두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백신이 성급하게 공급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중 하나는, 다른 백신 후보들의 대규모 임상에 참여할 지원자를 확보하기 어려워진다는 것"이라며 전반적인 백신 개발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최고 권위자로서, 트럼프 행정부의 백신 긴급승인 움직임에 제동을 건 것으로 해석됩니다.

미국 내 일각에서는 재선에 도전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 이전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하도록 FDA를 압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