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2차 재난지원금 검토 시작…정부는 신중 기조

민주당, 2차 재난지원금 검토 시작…정부는 신중 기조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8.21 20:39 수정 2020.08.21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가 다시 번지면서 가뜩이나 안 좋은 경기가 더 가라앉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여당이 2차 재난지원금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통합당도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 정부는 지난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신중한 입장입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설훈 최고위원이 2차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고 당 회의에서 공개 제안했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내수 위축 방어선을 구축해야 할 거라 생각합니다.]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모두 "2차 재난지원금 필요성에 대한 당 정책위원회 차원의 검토"를 요청했습니다.

위축된 경제 상황이 코로나 재확산 때문에 더 나빠질 가능성에 대비하자는 취지입니다.

[허윤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시기를 놓치지 않고 여러 시나리오에 대해서 미리 검토하고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라는 데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민주당 정책위 관계자는 아직 지급 여부를 말하긴 이르지만 지급한다면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번에도 치고 나갔습니다.

"한 사람당 30만 원 정도를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수해 복구 등에 예비비를 썼기 때문에 재난지원금을 마련하려면 4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할 수밖에 없습니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런 상황을 감안해 4차 추경을 편성하자고 진작 제안했던 것이라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협조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나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여전히 4차 추경에 신중한데다 전 국민 지급보다 맞춤형 지원이 효과적이란 입장이어서 또 한차례 진통이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