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신성한 공권력 무력화되지 않도록 법질서 엄정 유지"

정 총리 "신성한 공권력 무력화되지 않도록 법질서 엄정 유지"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20.08.21 1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신성한 공권력 무력화되지 않도록 법질서 엄정 유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아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투입됐던 경찰들에 대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수검사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자체와 협조해 불법 집회와 시위를 철저히 차단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신성한 공권력이 불법집회 현장에서 무력화되는 일이 없도록 법질서를 엄정히 유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는 헌법상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엔 불가피하게 제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그는 "경찰들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최전선에서 고생이 많은데, 지난 광복절 집회에 투입됐던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정말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속히 진단검사를 해서 혹시라도 확진자가 있으면 격리해 치료하고 그렇지 않은 대원들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