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에서 기술 훔쳐 가고, 한국인 인재 데려가고, 수백조 원 쏟아부어도 한국이 100% 독점한 '이것' 근황

중국에서 기술 훔쳐 가고, 한국인 인재 데려가고, 수백조 원 쏟아부어도 한국이 100% 독점한 '이것' 근황

남영주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08.21 11:45 수정 2020.08.24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에서 기술 훔쳐 가고, 한국인 인재 데려가고, 수백조 원 쏟아부어도 한국이 100% 독점한 이것 근황
중국이 간절히 원하는 이미지 크게보기
"TV가 굉장히 얇네요"
2014년 시진핑 주석이 한국에 방문해
한국산 TV를 보고 중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요. 이미지 크게보기
그리고 2년 뒤.
그는 한국의 기술을 따라잡고 나아가 이기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발표하죠.
이름하여 이미지 크게보기
중국은 특히 한국인 OLED 인재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4월에는
국내 유명 채용 공고 사이트에
중국에서 한국 OLED 인재를 찾는다는
낯선 글이 올라오기도 했죠. 이미지 크게보기
前 OO 전자 사장 중국 行...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 이미지 크게보기
심지어 중국 최대의 디스플레이 회사에서는
회의를 한국어로 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중국이 한국 인재에 유독 집착하는 이유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중국이 한국 OLED 인재를 이토록 사랑하는 이유는
바로 한국 OLED 기술이 세계 1등이기 때문입니다.

"디스플레이에서 부가가치를 남기고
유망한 분야가 OLED인데
특히 대형 OLED는 한국이 거의 100%의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 유승협/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예를 들어 곧 출시될 아이폰 12의 약 1억 대
화면 전량을 한국에서 공급할 예정이고
TV에 주로 쓰이는 대형 OLED 패널 역시
국내 한 기업이 100% 독점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세계 1등 한국의 노하우를 가져가기 위해
중국 정부는 천문학적인 재정 지원도 하고 있습니다.

"연간 수십조, 총 수백조 원 규모를 쏟아붓고 있고
OLED 패널 하나를 판매하면 정부에서
장려금으로 20~30% 지원해주는 등
굉장히 공격적인 지원을 하고 있죠."
- 김현재/ 연세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중국이 한국 OLED 기술을 따라잡기 위해
추격하고 있는 상황, 이대로 괜찮을까요?

"아직 중국과 우리나라의 기술 차이는 상당합니다.
중국은 아직 OLED TV 디스플레이를
양산하지 못하는 상황이에요."
- 김현재/ 연세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OLED 기술을 비유해보면 거의 축구장 크기에
머리카락 굵기 정도도 안 되는 두께의 막을
균일하게 꽉 채우는 것과 비슷합니다.
상당히 어렵다 보니까 따라잡기 힘들죠."
- 유승협/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특히 전 세계 19개 OLED TV 생산 기업이
모두 한국산 OLED 패널을 사용하고 있기도 하죠.

이렇게 아직은 한국이 OLED에 있어선
압도적으로 기술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하지만 마냥 안심할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OLED 전 기술인 LCD 기술에서
중국에 세계 1위 자리를 뺏긴 사례가 있기 때문이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전문가들은 원천기술, 디스플레이 기술 육성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유럽, 미주, 아시아 전 세계가 인정하고
그 세계를 선도하는 우리나라의 기술들.
미래에도 이 기술이
우리나라를 빛 내주면 좋겠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7년 전 한국에 방문한 시진핑 주석이 한국산 TV에 감탄하고 돌아갔습니다. 중국으로 돌아간 그는 2년 후인 2016년 한국을 꺾고 'OLED 디스플레이 기술 세계 1등'이 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발표했죠. 이 계획을 발표한 후 중국이 가장 공을 많이 들인 분야 중 하나는 바로 '인재 영입'입니다. 특히 중국은 '한국 인재'를 영입하는 데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합니다. 또 중국 정부는 OLED 기술에 수십조, 수백조 원 규모의 천문학적인 예산을 쏟아붓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도 전문가들은 "아직 중국이 한국의 아성을 깨뜨리기엔 부족하다"고 하는데요. 한국이 현재 OLED 세계 시장 점유율 90~100%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인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죠. 중국과 한국 사이에서 벌어지는 'OLED 기술 전쟁' 그 이야기를 정리했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 하현종, 프로듀서 : 이아리따, 연출 : 남영주, 촬영 : 정훈·문소라, 편집 : 정혜수, CG : 김태화, 내레이션 : 장정민 인턴, 담당인턴 : 이수빈, 제작지원 : LG전자)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