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가락 욕설' 김비오, 11개월 만에 복귀…"깊이 반성"

'손가락 욕설' 김비오, 11개월 만에 복귀…"깊이 반성"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0.08.21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관중에게 손가락 욕설을 해 큰 파문을 일으켰던 남자골프 김비오 선수가 징계에서 풀려 오늘(21일)부터 경기에 나섭니다. 깊이 반성했고 앞으로는 성숙한 모습을 보이겠다며 팬들에게 사과했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김비오는 지난해 9월 대회 도중 샷을 하는 순간 소음을 낸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해 자격 정지 3년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3년 자격정지가 곧바로 1년으로 줄었고, 지난달에 특별 사면까지 받아 11개월 만에 다시 국내 대회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봐주기'라는 논란 속에, 너무 이른 복귀가 아니냐는 비난 여론도 적지 않은 가운데 김비오는 모든 비난을 감수하겠다며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비오/KPGA 통산 5승 : 정말 깊이 반성하고 깊이 생각한 후에 이 자리에 있는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립니다.]

징계기간 동안 재능 기부와 봉사를 하면서 팬과 골프의 소중함을 절실하게 느끼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비오/KPGA 통산 5승 : 필드에서 선수로서 걸어 다닐 수 있다는 자체에 감사함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말 아빠가 된 김비오는 더욱 책임감 있고 성숙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다시 서겠다는 각오입니다.

[김비오/KPGA 통산 5승 : 앞으로 좋은 사람이 되려고 더욱더 발전하고, 더욱 성숙한 그리고 발전되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2012년 매경오픈 우승자인 김비오는 복귀전에서 8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노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