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모든 지원 다할 것"

정 총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모든 지원 다할 것"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20.08.20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모든 지원 다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조속히 개발하고 확보해 국민들의 우려를 덜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0일) 서울 삼청동 공관에서 제15차 목요대화를 열어 제약기업과 의학계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및 확보 전망과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제약계에선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중인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지희정 제넥신 사장이 자리했습니다.

의학계예선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임상을 맡았던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성백린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가 참석했습니다.

정부에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도 참석했습니다.

정 총리는 "안전한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고 확보될 때 까지 정부는 예산과 규제 개선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고, 복지부에는 충분한 해외 백신 물량 확보를 지시했습니다.

제약기업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신속한 개발을 약속했습니다.

서 회장은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와 관련해 "늦어도 내년 상반기 안에 정규 생산을 하도록 속도를 낼 것"이라며 "원가로 제공할 예정인데, 비용은 50만∼60만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 총리에게 "정부는 개발비를 지원해주려고 하지 말고 임상시험을 신속히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안 대표는 "개발 중인 합성 항원 백신은 올 10월 임상시험에 진입해 내년 4월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최대한 빨리 백신을 내놓겠다"고 말했습니다.

지 사장도 개발 중인 DNA 백신과 관련해 "현재 1·2상 승인을 받은 상태"라며 "현재까지 투여한 대상자를 모니터링 한 결과 큰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