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측근 또 배제되나…다음 주 검찰 중간 간부 인사

윤석열 측근 또 배제되나…다음 주 검찰 중간 간부 인사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08.20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측근 또 배제되나…다음 주 검찰 중간 간부 인사
법무부가 다음 주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부는 오는 24일 오전 10시,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어 고검검사급 중간간부의 승진·전보 인사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간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은 배제하고, 친정부 성향 및 호남 출신들을 대거 요직에 앉히는 인사를 단행해 왔습니다.

이번에도 큰 폭의 인사가 예상됩니다.

중간간부 인사에서 윤 총장을 보좌한 대검 중간간부들도 대폭 바뀌고, 대검 부장급 참모진 교체에 이어 보직된 지 1년이 안 된 중간간부들에 대한 인사가 이뤄지면 윤 총장의 고립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인사위는 11명으로 구성되는데, 법무부 차관을 지낸 이창재 변호사를 위원장으로 검사 3명, 판사 2명, 변호사 2명 등 법조인 외에 법학교수 2명과 외부 인사 2명이 참여합니다.

법무부는 또 차장검사급 대검 보직 4자리 폐지 등이 담긴 '검사정원법 시행령'과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오는 25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킬 방침입니다.

개편안 주요 골자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과 공공수사정책관, 과학수사기획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폐지 등입니다.

이르면 직제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당일 중간간부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