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올 2분기 GDP 연율 27.8% ↓…사상 최악 수준

일본 올 2분기 GDP 연율 27.8% ↓…사상 최악 수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17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올 2분기 GDP 연율 27.8% ↓…사상 최악 수준
일본 경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선포됐던 올해 2분기(4~6월)에 세계금융위기 당시 이상의 충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내각부는 오늘 물가 변동을 제외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와 비교해 7.8% 줄면서 3분기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추세가 1년 지속하는 것으로 산출한 연간 실질 GDP 성장률은 -27.8%입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1분기(-17.8%)보다 나쁜 실적으로, 관련 통계를 역산할 수 있는 1955년 이후 최대 역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7일 도쿄와 오사카 등 확진자가 많이 나오던 7개 광역지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차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전국으로 확대했다가 5월 25일 모두 해제했습니다.

올 2분기에는 외출과 여행 등 대외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 발효 기간과 겹친 것이 GDP 역성장에 미친 영향이 컸습니다.

영역별로는 GDP 기여도가 가장 큰 개인소비는 올 2분기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 등의 여파로 전분기와 비교해 8.2% 급감했습니다.

긴급사태 발효에 따른 외출과 영업 자숙의 영향으로 여행이나 외식 등 서비스 부문을 중심으로 소비가 줄었습니다.

또 기업 설비 투자는 1.5% 감소하며 2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세로 돌아섰습니다.

수출은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18.5% 격감했고, 수입은 원유 수요 둔화로 0.5% 줄었습니다.

주택 투자는 0.2% 줄면서 3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공공투자는 1.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