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김종국, "차태현 아내, 인자한 표정이라 누나인 줄 알았다"…차태현 "김종국 아웃"

'미우새' 김종국, "차태현 아내, 인자한 표정이라 누나인 줄 알았다"…차태현 "김종국 아웃"

SBS 뉴스

작성 2020.08.16 2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김종국, "차태현 아내, 인자한 표정이라 누나인 줄 알았다"…차태현 "김종국 아웃"
김종국이 솔직한 발언으로 진땀을 흘렸다.

16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이 절친들과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김종국의 집을 찾은 홍경민, 차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국은 차태현의 아내를 처음 만났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21-22살에 얘네 집 가서 처음으로 제수씨를 봤다. 솔직히 그때 이야기를 못했는데 나는 얘 누나인 줄 알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차태현은 "닮아서? 아님 늙어 보여서?"라고 되물었고, 김종국은 "여자 친구가 있단 얘기를 안 해서 몰랐다. 모르고 집에 들어갔는데 약간 후덕한 분이 있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자 차태현은 "너 땡땡땡, 김종국 아웃"이라고 외쳤다. 이에 김종국은 "아니 그게 뭐냐면 여자 친구 느낌이 아니고 되게 인자한 느낌이었다"라고 했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쟤 어쩌려고 저래"라며 걱정했다.

뒤늦게 김종국은 "아니 닮았더라. 그런데 되게 인자한 표정으로 보고 있더라. 제수씨가 인상이 좋잖냐"라고 했고, 차태현은 "김종국 수배, 김종국 수배"라며 "김종국 이미 늦음"이라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차태현은 "너 길다가가 우리 마누라한테 맞겠다. 지나가다 후덕한 여자 조심해라"라고 경고했고, 김종국은 "하지 마. 표현이 그렇다는 거지. 인상이 좋아 보여서 그런 거다"라며 열심히 해명을 했다.

스튜디오의 신동엽은 "종국이가 어떤 이야기를 하면 여자들이 좋아할지를 잘 모른다"라고 했고, 이에 김종국 어머니는 "그러니까 장가를 못 갔지"라며 팩트 폭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