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사부일체' 사부 최현미→파이터 김동현 '펀치 대결'…1500점 최하점 기록한 사람은?

'집사부일체' 사부 최현미→파이터 김동현 '펀치 대결'…1500점 최하점 기록한 사람은?

SBS 뉴스

작성 2020.08.16 2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사부 최현미→파이터 김동현 펀치 대결…1500점 최하점 기록한 사람은?
펀치 대결의 승자는 누구?

16일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펀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제자들은 펀치 기계로 펀치 대결을 펼쳤다. 이승기는 사부 최현미에게 "사부님도 펀치를 해보신 적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최현미는 "저도 기록 많이 바꿨죠"라고 말해 환호를 받았다.

이어진 제자들의 펀치 대결. 가장 먼저 이승기가 나섰다. 그는 "나는 상대에게 상해를 입힐까 봐 한 번도 싸워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동현은 "걱정 안 해도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승기는 7657점을 기록했다. 이어 신성록은 8281점, 다음으로 김동현이 도전했다.

그는 "훅이 주특기면 옆으로 쳐도 되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최현미는 "스트레이트로 통일하시죠"라고 딱 잘랐고, 김동현은 곧바로 수긍을 했다.

왼손잡이이지만 오른손으로 도전한 김동현, 그러나 그는 파이터답게 8518점으로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어 차은우가 도전했다. 그는 1500점 최하점을 기록해 형들의 놀림을 받았다. 이어 양세형이 자신만만하게 도전했다. 그러나 그 역시 1500점을 기록했다. 이에 양세형은 "나랑 얘랑 학교 다닐 때 공부만 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최현미의 도전. 하지만 최현미의 주먹은 빗맞았고, 이에 1500점을 기록해 폭소를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