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제2의 신천지 사태 우려…"불법행위에 엄정 조치"

정 총리, 제2의 신천지 사태 우려…"불법행위에 엄정 조치"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20.08.16 1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제2의 신천지 사태 우려…"불법행위에 엄정 조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의 코로나19 재확산 사태를 신속히 차단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2월 신천지발 집단 감염으로 시작된 대구·경북 사태가 수도권에서 재현되는 건 아닌지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일부 교회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와 격리조치, 진단검사 등 방역조치에 비협조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공동체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아무리 노력해도 각 교회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가 없으면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며 "교계는 책임있는 자세로 자발적 방역 조치를 한층 강화하고 각 교회와 성도 각자가 방역사령관이 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수도권 지역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 치료와 접촉자 관리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수도권 지자체와 방역당국에 신속한 공동대응체계 가동을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를 마치고 성북구 보건소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발 집단감염 상황을 직접 챙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