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평 마을 집단감염 33명으로…"강남 골드트레인 연관"

양평 마을 집단감염 33명으로…"강남 골드트레인 연관"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20.08.16 20:21 수정 2020.08.16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양평군의 한 마을에서 열린 보양식 잔치 관련 확진자는 오늘(16일) 2명 더 추가돼 모두 33명이 됐습니다. 이 마을 잔치와 서울 강남의 한 금 투자업체 사이에 감염 연결고리가 있다고 방역 당국이 밝혔습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새로 확진된 2명은 지난 9일 양평군 명달리 숲속학교에서 열린 복날 보양식 대접 행사에 참여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가족들입니다.

[양평군 명달리 주민 : 다들 마스크를 하나도 안 쓰고 다녔어 다들. (보양식 행사에도) 마스크 안 쓰고 다 왔지 뭐.]

양평군 명달리 마을 모임 집단 감염자는 오늘 확진자 2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33명이 됐습니다.

마을 모임 확진자 중에는 보양식 행사를 후원한 것으로 알려진 지역병원 의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평군 확진자 가족 : 아니 거리 두기를 해야되는 지금 시점에서 왜 어르신들 오라고 문자를 다 보내고 그랬냐고요.]

이곳 명달리에는 암 환자 200여 명이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 확산 소식이 우려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방역 당국은 양평군 마을 모임 집단감염이 서울 강남구의 금 투자업체 골드트레인 집단 감염과 연관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평군 마을 모임을 다녀간 서울 광진구 80대 확진자의 며느리가 골드트레인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며느리 역시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양평군 마을 모임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