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경찰관 2명 코로나 확진…배우자도 경찰서 근무

[단독] 경찰관 2명 코로나 확진…배우자도 경찰서 근무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08.16 20:30 수정 2020.08.16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걸로 SBS 취재 결과 파악됐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 경찰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더 우려되는 점은 두 사람의 배우자도 경찰서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겁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혜화경찰서 경찰관 2명이 어젯(15일)밤과 오늘 오전,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젯밤 10시쯤 혜화경찰서 여성청소년과의 A 경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늘 오전 11시에는 A 경위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 과정에서 같은 경찰서 실종팀 B 경위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현재까지 두 사람의 감염 경로 파악은 안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 큰 문제는 확진된 경찰관들의 배우자들도 경찰 조직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A 경위의 아내는 강북경찰서 관할의 한 파출소에서 경찰관으로, B 경위의 아내는 같은 혜화경찰서 민원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확진 경찰관과 배우자가 근무했던 혜화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사무실과 민원실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벌였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 관계자 : 방역 조치를 전 청사 내에 하고 있고요. 접촉자들은 전원 검체검진을 했습니다. 의심 증상이 있으면 자택 대기하고 검체 검진 받도록 전 직원들에게 공지 전파가 된 상태입니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확진 경찰관과 접촉한 사람이 28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직 내에 코로나19가 확산할 경우 치안은 물론 방역 업무 지원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어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