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잇따른 학생 확진…"2학기 등교 방식 재논의"

잇따른 학생 확진…"2학기 등교 방식 재논의"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8.14 20:10 수정 2020.08.14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문제는 확진된 학생들이 친구라든지, 또 가족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면서 또 다른 감염으로 이어진다는 점입니다. 교육부는 2학기 등교 방식을 어떻게 할지 다음 주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 내용은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기계공고에서 학생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 하루 만에 관련 확진자가 4명 더 늘었습니다.

확진 학생의 부모 2명과 부모와 접촉을 했던 지인 1명, 그리고 다른 확진 학생과 아르바이트를 같이 했던 고등학생 1명이 추가됐습니다.

확진 학생의 가족과 친구 등을 거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역 사회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것입니다.

[엄중식/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학교에서의 대유행이 시작되면, 가정에서의 전파가 일어나게 되고, 고위험군으로의 전파 가능성을 갖고 있거든요.]

확진 학생 중에는 경기도 용인 우리 제일교회의 교인도 있고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사랑제일교회 교인의 자녀도 있습니다.

현재까지 광주, 대구, 제주 등 9개 시·도교육청은 2학기 학생들의 전면 등교 수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고등학교는 재학생의 2/3, 나머지는 1/3까지만 등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거리두기 단계가 지금처럼 1단계로 유지되더라도 2학기 '전면 등교'는 무리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교육부는 다음 주 안으로 방역 당국, 시·도 교육감과 함께 2학기 등교 방식을 어떻게 할지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인필성·박동률, 영상편집 : 이소영)    

▶ 거리 두기 강화 카운트다운…'수도권발 대유행' 경고음
▶ '30명 확진' 교회 폐쇄됐는데…전광훈, 광복절 집회 예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