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태희 이름 꺼내지마"…유튜버 변신 비, 시민들 아내 언급에 당황

"김태희 이름 꺼내지마"…유튜버 변신 비, 시민들 아내 언급에 당황

SBS 뉴스

작성 2020.08.14 0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태희 이름 꺼내지마"…유튜버 변신 비, 시민들 아내 언급에 당황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시민들의 김태희 언급에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을 열고 본격적으로 유튜버 도전에 나선 비는 13일 채널에 '술 한 잔 마셨습니다...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제목은 지난해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개봉하며 비가 SNS에 올린 글을 패러디한 것이라 그 자체로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영상에서 비는 "장성규는 '잡것들'이라고 부르던데, 난 '꾸러기'라고 부르는 건 어떨까"라며 채널 구독자들을 '꾸러기'라고 부르겠다고 밝혔다. 또 "저 광고 되게 좋아한다. 대놓고 하는 진정성. 꾸미지 않은 모습"이라며 최근 '뒷광고' 논란이 뜨거운 유튜브 시장에서 '대놓고 하는' 광고에 대한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비는 구독자 확보를 위해 길에 나서 시민들에게 떡과 CD를 나눠줬다. 한 시민은 "잘 될 거 같냐?"는 비의 질문에 "김태희 나오면 무조건 '떡상'"이라 말해 비를 당황스럽게 했다. 또 이 시민은 평소에 비를 어떻게 생각했냐고 묻자 "꼬만춤"이라고 답하고, 앞으로 방송에서 뭘 하면 좋겠냐는 질문에 "김태희랑 같이 나오기"라고 말해 거듭 비를 당황케 했다. 이에 비는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야"라며 선을 그었다.

길에서 만난 시민들은 거듭 김태희를 언급했다. 그러자 비는 "우리 와이프 이름 꺼내지마", "가족 건들지 마"라며 장난스레 경고,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비 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 영상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