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새 리더십 원한다" 바이든·해리스 첫 공개 연설

"미국, 새 리더십 원한다" 바이든·해리스 첫 공개 연설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08.13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대선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해리스 의원과 첫 공개 연설에 나섰습니다. 해리스 의원은 미국은 새로운 리더십을 간절히 원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민주당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해리스 상원 의원과 함께 연단에 섰습니다.

민주당 대통령, 부통령 후보가 첫 공개 연설에 나선 겁니다.

[바이든/전 미국 부통령 : 해리스 의원은 거칠고 노련합니다. 그녀는 이 나라의 중추인 중산층을 수호하기 위한 검증된 투사입니다.]

해리스 의원은 시작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실패를 정조준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대응 실패로 경제까지 대공황이래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해리스/미국 상원 의원 : 미국은 새로운 리더십을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은 그를 뽑은 국민보다 자신을 더 신경 쓰고 있습니다.]

해리스 의원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함께 다시 더 나은 국가를 건설할 것이라고 역설하며 첫 데뷔부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리스 의원이 민주당 후보 토론회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심하게 몰아세웠다는 걸 문제 삼으며 비난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해리스 의원은 끔찍한 일에 대해 끔찍한 말을 했습니다. 심지어 공개적으로 바이든을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아주 위험한 부통령 후보 인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대미문의 국가적 위기 속에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해리스 의원을 부통령 후보를 확정한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한 치의 양보 없는 선거 레이스를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